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4-04-07 11:43
천지개벽경 1편
 글쓴이 : 유란시아
조회 : 592  


- 6 - 

제1편 신축년 공사기 

1장 

1. 대선생(大先生)은 하늘에 계신 옥황상제(玉皇上帝)시고, 인존시대(人尊時代)에 사람의 몸으로 

세상에 나오시니 용화세계(龍華世界)에 미륵존불(彌勒尊佛)이시니라. 

2. 천정(天庭; 이마)에 불표(佛表)가 있으시고, 입에는 여의주(如意珠)를 머금으시고, 양손에는 

임(壬) 자와 무(戊) 자를 지니시니라. 

3. 말씀하시기를, 나는 남방삼리화(南方三離火)니라. 

4. 말씀하시기를, 나는 금산미륵(金山彌勒)이니라. 

2장 

1. 크신 권능(權能)은 천지를 고쳐 천지의 운로(運路)를 바로잡으시고, 사람의 몸과 성품을 고치 

시며, 만물을 고쳐 새롭게 하시며, 명령으로 해와 달의운행을 멈추시며, 풍우상설(風雨霜雪)과 

뇌전벽력(雷電霹靂)을 명령으로 일고 잦게 하시며, 

2. 천하의 치란(治亂)을 명령으로 좌우하시고, 홍수와 가뭄과 흉작과 풍작을 명령으로 좌우하시 

며, 병든이나 죽은이나 불구자를 명령으로 깨어나고 낫게 하시니, 무소부지(無所不知) 하시고 

무소불능(無所不能) 하시니라. 

3. 말씀하시기를, 나는 삼계대권(三界大權)이니라. 

3장 

1. 영험(靈驗)이 신(神)과 같으시니, 들고 나심에 햇무리와 달무리가 두르고 장문(將門)이 서며, 

여름에는 하늘우산(구름)이 햇빛을 가리고, 구름과 안개가 피해가고, 그 계신 곳에는 비와 눈 

이 개며, 하늘이 모습을 (본떠) 나타내시니, 배를 타시고 노를 저으시며 음악(거문고)을 들으 

시며 옷을 갈아입으시고 먹거리를 드시는 모습들이 모두 하늘에 나타나고, 날짐승에 말하시 

매 날짐승이 날고, 길짐승에 말하시매 길짐승이 달리니라. 


- 7 - 

2. 말씀하시기를, 나는 사사로울 수 없나니, 어묵동정(語默動靜)에 하늘이 그 모습을 드러내느니 

라 

3. 말씀하시기를, 나는 천지일월(天地日月)이니라. 

4장 

1. 크신 덕이 널리 미치시니, 신령(神靈)하시고 밝음이 성스러우시고, 너그러움이 두터우시며 고 

상(高尙)하시고, 웅장하시며 정대(正大)하시고, 인자(仁慈)하시며 호탕(浩蕩)하시고, 과감(果敢) 

하시며 소탈(素脫)하시고, 조용(從容)하시며 근검(勤儉)하시고, 대범(大凡)하시며 자상(仔詳)하 

시고, 파격(破格)하시며 진실(眞實)하시니라. 

2. 진심(眞心)을 사랑하사 거짓을 미워하시고, 세상의 괴로움을 불쌍히 여기사 그 때마다 몸소 

대신하시고, 질병을 대속하시어 세상의 억조(백성)를 건지시고, 옷을 엷게 입으시어 천하의 

백성을 따뜻이 하시며, 곡식을 아끼사 만방(萬方)의 굶주림을 구하시며, 가녀린 풀도 사랑하 

사 살리시며, 작은 벌레도 다치면 슬퍼하시고, 나무심기를 즐겨하시며, 한 조각 종이라도 반 

드시 글을 쓰시며, 짧은 시간이라도 옥(玉)처럼 여기시며, 약(藥)을 가까이 아니하시니라. 

3. 말씀하시기를, 나는 천지의 선악과 부귀와 권력을 모두 가졌나니, 사랑할만 하고 두려워할만 

하니라. 

4. 말씀하시기를, 나는 서신사명(西神司命)이니라. 

5장 

1. 대선생의 아버지는 흥주(興周)요 어머니는 권씨(權氏)이시니, 경오(庚午)년 겨울에 어머니께 

서 친정인 고부(古阜) 신월(新月) 서산(西山)에 계실 때 태몽(胎夢)을 꾸시니, 하늘이 남북으 

로 갈라지고 그 사이에서 큰 불덩이가 나와서 차차 내려와 몸에 이르매 천지가 밝아지더니, 

임신하시니라. 

2. 출산하시매 선녀(仙女)가 목욕물을 받들고, 이상한 향기가 방안에 가득하고, 상서로운 기운이 

집을 둘러 하늘에 닿아 이레동안 흩어지지 아니하고, 울음소리가 쇠북 소리 같으시니라. 


- 8 - 

3. 점차 자라시매 용모는 미륵불 같으시고, 안목(眼目)은 일월(日月)처럼 밝으시고, 목소리는 천 

둥이 울리는 듯 하시고, 행동거지는 정대(正大)하시고, 도량은 너그럽고 넓으시며, 동정(動靜) 

은 정중하시고, 말씀은 활달(豁達)하시고, 알음은 신기(神奇)하시며, 기상(氣像)은 웅장(雄壯) 

하시니라. 

4. 존귀한 성(姓)은 강씨(姜氏)이시며, 본관은 진주(晉州)요, 높으신 이름은 일순(一淳)이시고, 자 

(字)는 사옥(士玉)이시며, 호(號)는 증산(甑山)이시고, 태어나신 곳은 호남(湖南) 고부(古阜) 

우덕(優德) 객망리(客望里)요, 태어나신 날은 신미년(辛未年) 구월 십구일 ○시라. 

5. 말씀하시기를, 나는 나무로도 돌로도 올 수 있으되, 사람의 배를 빌렸노라. 

6 장 

1. 일곱 살 되시던 정축(丁丑)년에 풍물을 들으시고 말씀하시되, 크도다. 궁상각치우의 음률이 

여! 신인지화(神人之和)와 천하지화(天下之化)가 이 길에 있도다. 

2. 일곱 살에 아버지의 명(命)으로 학문(學文)을 시작하시니, 선생이 천자문으로 천(天) 자를 가 

르치거늘 따라 읽으시고, 지(地) 자를 가르치니 따라 읽으시고, 현황(玄黃)으로부터 다음 글 

자는 잠자코 따라 읽지 않으시기를 여러 번이라. 

3. 아버지가 그 연고를 물으니 대답하시되, 천(天) 자에 하늘 이치를 알고 지(地) 자에 땅 이치 

를 알았으니 그 나머지는 굳이 읽지 않아도 된다고 하시고, 배움을 그만두기를 청하시니라. 

4. 아홉 살 되시던 기묘(己卯)년에, 후원(後園)에 별당을 지어 따로 지내시며 사람들의 출입을 

막으시니라. 하루 건너씩 청하시는 물건이 암꿩 한 마리와 비단 두 자 다섯 치 이더라. 이 

렇게 두 달을 지내신 뒤에 대선생은 간곳을 알 수 없고, 빈방에는 또한 아무 물건도 없더라. 

7 장 

1. 대선생이 스물여덟 살 되시던 무술(戊戌)년에 객망리에 계시며 말씀하시되, 대인(大人)이 세 

상에 옴이 널리 천하를 구하려 함이니, 나는 천하를 두루 다녀 천하의 형세와 인정과 풍속을 

살피리라 하시니라. 


- 9 - 

2. 동학(東學)에 들리사 도리(道理)를 논(論)하시며 범절(凡節)을 살피시고, 서학(西學)과 불교(佛

敎)와 선도(仙道)와 유학(儒學)과 대종교(大倧敎)에 들리사 이와같이 하시더니, 그 교주 김일 

부(金一夫)가 구천상제의 명을 받들어 대선생을 모시고 하늘에 오르니 황금 현판에 요운전 

(曜雲殿)이라고 큰 글자로 씌었는데, 크게 잔치를 열어 대선생을 환대하며 광구천하의 뜻을 

크게 찬양하더라. 다음날 일부가 크게 이상히 여겨 요운(曜雲)이라는 호를 드리고자 하니라. 

3. 맨발로 먼길을 가기도 하시고, 풀밭에 주무시기도 하시고, 인가에서 얻어먹기도 하시고, 겨울 

에는 갈포(葛布)를 입으시고 여름에는 솜옷을 입기도 하시며, 여러 때를 굶기도 하시고, 들판 

에서 추수도 하시고, 산에서 나무를 베기도 하시고, 농민을 만나면 밭갈이도 대신하시고, 시 

장에 들어 장사꾼을 돕기도 하시고, 공장(工匠)일을 돕기도 하시고, 청루에 들러 노래도 들으 

시고, 늙은이를 만나 옛이야기도 하시고, 벼슬아치들을 만나 정사(政事)도 들으시니, 모든 아 

픔을 겪으시고 모든 실상(實相)을 몸소 살피심이라. 

8 장 

1. 그때에 대한제국의 정치가 부패하여 정쟁(政爭)이 잇따르고, 외척(外戚)이 권세를 휘둘러 매 

관매작(賣官賣爵)하고, 탐관오리(貪官汚吏)가 가렴주구(苛斂誅求)를 일삼으며, 선비들이 폐해 

를 끼치고, 당파끼리 서로 원수가 되고, 도적이 벌떼처럼 일어나며, 동학이 난을 일으키고, 일 

본과 청나라가 서로 싸우고, 열강(列强)이 조선을 엿보아서, 백성은 어육(魚肉)이 되고 세상 

은 도탄(塗炭)에 빠졌더라. 

2. 천하의 형세는 뭇나라가 무력(武力)을 숭상하여 인의(仁義)의 도리를 받들지 않고 권모술수 

(權謀術數)로 혹세무민(惑世誣民)하며, 모든 학문이 참다운 덕이 없어서 백가지 폐단이 한꺼 

번에 생겨나고, 약육강식(弱肉强食)하여 호시탐탐(虎視耽耽)하더라. 

3. 세상의 도덕도 송두리째 무너져서 임금과 신하가 서로 잡아죽이고, 아비와 아들이 서로 싸우 

며, 스승과 제자가 서로 적이 되고, 오륜(五倫)이 어그러져 모든 세상 사람들이 이익을 위해 

서는 의리를 내버리며, 사욕을 좇아 공익을 저버리고, 뭇사람이 서로 싸워 세상에 상생(相生) 

의 도덕이 없었더라. 


- 10 - 

9장 

1. 대선생께서 설흔한살 되시던 신축(辛丑)년 여름에 객망리에 계시면서 말씀하시기를, 지금 천 

하의 형세가 세상을 널리 구하고자 한다면,천지와 같은 큰 덕을 가진 이라도 조화의 권능이 

없이는 할 수가 없으리라. 

2. 전주 모악산(母嶽山) 대원사(大院寺)에 들어가사 칠성각(七星閣)에서 취정회신(聚精會神)하여 

공부하시니라. 

3. 그해 가을 7월 일 시에, 모든 새들이 날아와 치하하고, 다섯 마리 용이 상서(祥瑞)를 나타내 

보이고, 상서로운 비바람 속에 하늘에는 번개가 일고 땅이 흔들리는 가운데 모든 마(魔)를 

항복시키시고,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여시니라. 

4. 말씀하시기를, 나는 옥황(玉皇)이니라. 

5. 말씀하시기를, 나는 천하대순(天下大巡)이니라. 

10장 

1. 신축년 겨울 월 일 시에 대선생께서 객망리에 계시며,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천지대공사를 행 

하시니, 설법(設法)하시고 행법(行法) 하시니라. 

2. 홑옷을 입으시고, 곡식을 들지 않으시고, 불을 지피지 아니하시며, 단정히 앉으사 말씀을 않 

으시며, 밤새도록 문을 열어두신 채, 여러 날 동안 신명(神明)들께 칙명(勅命)을 내리시니라. 

3. 때에 삭풍이 살을 에고 찬 눈이 휘날리는데, 서기(瑞氣)가 집으로부터 하늘까지 뻗치고, 하늘 

에서는 수천 대의 수레와 수만 마리의 말이달리는 것 같은 소리가 끊이지 아니하더라. 날짐 

승은 뜰에 내리지 않고 길짐승이 가까운 길에 오지 않으니, 보는 사람이 모두 두려워 하니라. 

4. 말씀하시기를 나는 모든 나라의 문명신을 거느리고 조화정부를 여느니라. 천지만신이 떠받들 

고 바라는 바니, 나는 후천의 당요(唐堯)니라. 나라의 이름은 대시(大時)니라 하시니라. 

5. 보첩(譜帖)과 직첩(職帖)을 불사르시고 말씀하시기를, 보계(譜系)가 나로부터 다시 시작하고, 

功名(공명)이 나로부터 새로워 지느니라.


- 11 - 

6. 말씀하시기를, 나는 신농(神農)의 일백일대(一百一代)요, 바로 그 사람이니라. 

7. 말씀하시기를, 신농이 농사와 의약을 베풀어 천하만세에 혜택을 끼치고, 태공(太公)이 병법 

(兵法)과 술수(術數)로 천하만세에 혜택을 끼쳤으니, 천지가 성공하고 해원하는 가을을 맞이 

하여 천지의 모든 신명이 높이 받드느니라. 

11장 

1. 대선생께서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후천이니, 내 세상에는 모든 가르침이 하나로 돌아오 

느니라. 

2.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곤운(坤運)이니, 건운(乾運)은 다스림이 앞서고 어지러움이 뒤따 

르되, 곤운은 어지러움이 먼저하나 뒤에는 다스려지느니라. 

3. 말씀하시기를, 선천은 상극의 운이라서 악으로써 살므로 웅패(雄覇)의 세상이요, 후천은 상생 

의 운이라 선으로써 살므로 성현(聖賢)의 세상이니라. 

4.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에는 천하의 모든 나라가 임금의 자리를 반드시 덕 있는 사람끼리 

전하고, 아비로부터 자식에게 전하지 않느니라. 

5.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해원하는 세상이니 천하만방에 언어와 풍속과 관습과 문자가 하 

나가 되고, 다른 색깔이 없느니라. 

6.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조화선경(造化仙境)이라, 다스림은 곧 조화이니 말없는 가르침과 

하염없는 다스림이 있을 뿐이며, 도(道)는 곧 상생(相生)이니 상극의 이치와 세상의 죄악이 

없어지리라. 그러므로 내 세상은 대장부(大丈夫)요 대장부(大丈婦)니라 하시니라. 

7.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상생대도의 세상이니, 모든 나라와 백성이 상생하고, 남자와 여자 

가 상생하고, 강한 이와 약한 이가 상생하며, 가난한 이와 부유한 이가 상생하며, 귀한 이와 

천한 이가 상생하며, 모든 덕이 하나로 돌아가 대인대의한 세상이니라. 

8.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천지가 합덕하는 세상이니, 천하가 한 집이 되고, 뭇 백성이 덕을 

같이하며, 사람들은 자기 것을 가지지 않으며, 목숨을 살리는 것을 덕으로 삼느니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란시아 24-04-07 11:45
 
- 12 -

9.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귀신의 세상이니 늙지도 죽지도 않고, 사람이 하늘로 오를 수 있
으며, 신은 세상에 내릴 수 있고, 홀아비와 과부와 부모없는 아이와 자식없는 늙은이가 없으
며, 삼생을 꿰뚫어 보고 조화를 부릴 수 있느니라.

10. 말씀하시기를, 나의 세상은 천지가 성공하는 세상이니, 선악이 판단되고 화복이 판단되며
생사가 판단되노라.

11. 말씀하시기를, 나는 천지를 개벽하여 후천의 운을 열고, 오만 년 한량없는 선경을 여나니
곧 용화세계요, 상생대도가 이것이며 나의 도이니라.

2편.
https://cafe.daum.net/4evershinwhamini0A0/NJrV/4
태지2 24-04-09 10:40
 
인간이 어느 신을... 어느 인간들을 대상으로 하여 만들었던 것인데....
그 후의 일이 더 가관인 것은....
그 신을 놓고 가지가지 여러가지 가설 질을 더하여 잘 아는 사람이다! 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생각까지도...
성주괴공= 모여서 이루어지고, 머물다가, 부서지고, 없어지는 것인데....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어떤 생각을 했었던 것인데..., 거짓말까지 섞는 것입니다.
영생이나, 윤회란 것은 변화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인데 말입니다.

죽음이 있고 살다가 없어지는 것인데...
그 얍삽함이란... 저도 그렇게 살았지만 말입니다.

더불어 제 엄마가 죽어갈 때 미간사의 기감질 하던 그 여자가 아직도 살아있습니다.
정직을 버린 인간....
저는 그가 저에게 기감질을 하지 말라! 했었습니다.
그런데 그와 그 무리는 자기 잘났다!를 위해서, 자아실현을 위한다 하면서, 계속 했었습니다.

그 할 수 있음을 능력이라! 하고 싶어했고, 영생티캣 팔려하던 사람같았습니다.

대갈팍과 행동에서 여러가지가 연관되고 작용하는 인간인 것인데...
그 인간과 그 인간들은 저에게 하지 말라는 그 짓을 계속 했었습니다.

ps-
1. 그 여자는 아이를 낳은 사람이었는데, 그 사실을 숨기려 했었던 사람입니다.
2. 또 그 단체는 그 웃기는 교주, 그 미간사이의 기감 일로 인간에게 감동 받았다! 하면서,
돈을 주기도 하고 한 글을 보았었습니다.
자발적인 것이 아니고, 작용에 의한 것이라! 생각되었고,
그 닭대가리 교주는 강연회를 했었는데(일본에서의 인터넷 영상을 봄)
돈에 대하여 말했던 것이고, 돈 요구... 학원이니, 뭐니를 했었던 것이었지요.
3. 미간 사이 기감질... 연결하여 보는 것인데, 상대방 허락없이도 어느 정도 볼 수 있는 것입니다.
그 방법도 연관성을 생각하면 알아지는 일인 것입니다.
신종현교주가 그 가르침으로 돈 받던 금액의 1/4로 여러분들을 모시겠습니다.
4. 환불 조건도 말하겠습니다.
그 무리에게 가입된 그 누구를 지정한다거나, 그냥 한번 경험 해 보고싶다 하실 수 있습니다.
모두 가능한 일이며, 지정한 것에서는 더 잘 보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5. 물어볼께요!
뭘 어떤 상황이 되기를 바라는 것인가요?
구체적인 것은 모르고 하는 것인데, 남들이 해 주기를 바라고 있는 상황인 것은 아닌가요?
아~~!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 돈 흐름을 생각 못 할 것이라고요?
가을핵파토 24-04-21 12:37
 
도를 아십니까?
 
 
Total 4,9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5757
4900 닿으지 않았는데 닿았다! 하고 싶고, 닿았다고 하고싶은데 닿으… (2) 태지2 05-14 141
4899 붓다의 언급이 적용되는 '고통의 바다' (2) 그럭저럭 04-29 370
4898 끼리끼리 사기치는 인간들끼리 서로에게 인사라도 좀 해라! 태지2 04-23 475
4897 천지개벽경 1편 (3) 유란시아 04-07 593
4896 (불경)예수를 낳은 성모 마리아가 관자재보살인 근거 (5) 유전 04-02 1030
4895 (바울 묵시록 비평) 자신의 수준에 맞는 천국(지옥)을 보게 됨 (1) 유전 04-02 449
4894 불교의 거짓말 해석에 대하여.... (4) 태지2 03-27 838
4893 (석존의 예언) 정법시기가 끝난 불경 4차결집 니까야 경은 난법 (2) 어비스 03-26 575
4892 인육을 먹고 쓴 니까야 경전. 섬나라 스리랑카 남방불교 전체 유전 03-26 782
4891 가이아 여신을 섬겼던 한국 유명 교수 힐러의 쓸쓸한 죽음 유전 03-25 497
4890 채상병사건의 핵심을공천-국민이 우습나 우룰 03-24 685
4889 "지구에 천사(天使)만을 보냈다"의 다섯 천사 유형 (아함경) (1) 유전 03-24 517
4888 오늘의 내마음에 닿는 글 언제나나 03-23 665
4887 여래장은 어떻게 관찰(관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방법론 (2) 어비스 03-23 474
4886 아름다움에 대하여.... 태지2 03-21 689
4885 부처님이 설법한 시뮬레이션우주의 작동 원리. (7) 어비스 03-20 636
4884 판타지 동화같은 동정녀 마리아의 임신 출산 복음서 (3) 유전 03-19 805
4883 가브리엘 천사가 비로자나불의 분신이자 보현보살인 이유 (4) 유전 03-16 573
4882 공(空), 무아(無我)에는 사랑과 자비가 없다는 경전 내용. (5) 어비스 03-16 861
4881 종교게시판이 왜 이리 썰렁해졌나? (3) 동백12 03-11 596
4880 우리나라에서 전해 오는 비기 (예언서) (1) 하보나 03-05 1206
4879 우룡스님이 능엄주로 갖가지 신통을 겪은 체험. (2) 어비스 03-01 858
4878 깨달은 고승들이 참나(진아) 주장을 불경으로 증거 못한 이유 (3) 유전 02-26 1194
4877 "용수의 중론을 폐함"에 추가 (3) 유전 02-19 900
4876 나가르주나교(용수교) = 한국불교인디 잘속이는구나 (6) 맥아더장군 01-31 15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