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4-03-21 05:08
아름다움에 대하여....
 글쓴이 : 태지2
조회 : 689  

1. 저는 국민학교에서 저는 개 무식, 겅부도 못했고 잘 씻지도 않았고, 
겅부도 잘하고, 예쁜데, 단정하게 오는 그녀가, 저와는 너무 거리가 먼 그녀가 제일 이쁜 사람인 줄 알았어요.

2. 그 후 고딩 때 그녀와 비슷한 사람을 보았어요. 고불출신이 되었는데... 법회를 볼 곳이 없었었고.
한 개인집에서 법당을 만들어 놓았었는데.... 좀 어두워서 잘 안 보이지 않았었지요.
그런데 그녀가 들어오는 것을 보았고. 그 어둠과는 다르게, 그 녀의 얼굴이 잘 보였어요,

3. 30살이 넘어서 의류업에 종사하면서
외국인 여자 모델들을 보았는데... 한국인보다 싸구라 러샤 모델을 보는 것이었고...
몸매 뿐만이 아니라! 칼라 눈깔의 색깔이라 많은 색이 있는데,,,, 
그 색깔에 안 이쁜 것도 있지만, 예상할 수 없었던 예쁜 색깔도 있었습니다.
그 녀의 까만 눈동자에 온 하늘의 별들이 반짝이고라면,,,,,
흑백TV를 보다가 칼라TV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늙어서는 뚱뚱해진다고 하는 말도 있지만....
그 몸매는 9등신을 넘어서 12등신?
직접보지 못한다면 믿을 수 없는 비율이었습니다. 
다리가 옛날 여자 아이들이 가지고 놀던 공주인형 다리보다 길고 했습니다.
또 세계 10대 모델 선정하고 그러던데... 
걍 그들끼리 돈에서 1/100정도도 못 받았을 것 같은데, 그 들끼리 지뢀질 하는 것 같았습니다.

4, 그래서 너무 궁금해서 알아 보았죠!
러시아 남남부에 살고 있는 어는 종족, 다리 길고 이쁘기만 한 종족이라 하는 것 같았지요.
자밀라,구잘도 예쁘지만 훨신 더 예뻤어요.

5. 러샤 3류? 모델하고 한국 1류 모델하고,,, 아예 체형이 다르기 때문이 비교 할 것이 없고 안됩니다.
러샤 속옷 모델들 TV에서 과거 많이 보셨을 것입니다.
그 모델과 또 다른 영역에 있는 사람이 있는 것입니다, 그들과도 다른 것입니다. 

과거 미구의 어느 잡지인가?에서 세계 10대 모델 선정 질을 하고 했었습니다.
그 선정에서 1위가 중남미에서 나왔는데, 
러샤 싸구라! 모델이고 비교하면 그냥 다른 레벨인 것이었습니다.

6. 고딩 때 마곡사 전국 연합 수련대회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제수하러 서울에 올라왔었는데 그 동네가 어디 있는지 궁금했었습니다.
마곡사 전국 수련대회에서 처음 보았습니다. 

늑대같은 고딩들 중 아무도 그녀에게 다가가지 않는다는 것을......
그 때까지 수련대회나 여러가지 했었을 것인데, 그 후로도 댕겨서 20~30회 이상 댕겼는데 처음이었습니다.
가장 많은 참선 시간을 가진 수련 대회였고 참선 중 뒤로 벌렁 두어지는 울동네 사람도 있었던 대회였습니다.

그녀에게 범접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녀가 다니는 절은 별 것 아닌 나이롱 뽕 나쁜 것이 섞여 있는 것 같았는데...
달라지게 하는 뭐가가 있을 것 같았습니다.

다른 사람이, 다른 세상의 삶을 사는 것 같았습니다.

7. 그 정도의 미모라면 오두방정 이상을 해도 될 것 같은데...
별로 관심도, 또 알지도 못하는 것 같았고, 옆에 있는 사람이 뭐라 말 할 수도 없고, 좀 답답하기는 하는....

8. 진짜 미인을 보려 한다면 
꽁짜로 볼 수 있기도 한 싸구라 러샤 모델들을 보러 가보셨으면 합니다.
경치 구경도 가는데 님 아이를 낳아 줄 수 있는 미인을 구경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싸구라!에 집중하십시요!
여자분들이라면 나 잘났다 나 예쁘다!에서 보러 가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서 한번 저보고 짜장에서 국제화 시대 아닙니까? 함 비벼보셨으면, 있는 것을 말 해 보셨으면 합니다.
번복하여 말 하지만 아예 달랐고 하였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9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5757
4900 닿으지 않았는데 닿았다! 하고 싶고, 닿았다고 하고싶은데 닿으… (2) 태지2 05-14 141
4899 붓다의 언급이 적용되는 '고통의 바다' (2) 그럭저럭 04-29 370
4898 끼리끼리 사기치는 인간들끼리 서로에게 인사라도 좀 해라! 태지2 04-23 475
4897 천지개벽경 1편 (3) 유란시아 04-07 593
4896 (불경)예수를 낳은 성모 마리아가 관자재보살인 근거 (5) 유전 04-02 1030
4895 (바울 묵시록 비평) 자신의 수준에 맞는 천국(지옥)을 보게 됨 (1) 유전 04-02 449
4894 불교의 거짓말 해석에 대하여.... (4) 태지2 03-27 838
4893 (석존의 예언) 정법시기가 끝난 불경 4차결집 니까야 경은 난법 (2) 어비스 03-26 575
4892 인육을 먹고 쓴 니까야 경전. 섬나라 스리랑카 남방불교 전체 유전 03-26 782
4891 가이아 여신을 섬겼던 한국 유명 교수 힐러의 쓸쓸한 죽음 유전 03-25 497
4890 채상병사건의 핵심을공천-국민이 우습나 우룰 03-24 685
4889 "지구에 천사(天使)만을 보냈다"의 다섯 천사 유형 (아함경) (1) 유전 03-24 517
4888 오늘의 내마음에 닿는 글 언제나나 03-23 665
4887 여래장은 어떻게 관찰(관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방법론 (2) 어비스 03-23 474
4886 아름다움에 대하여.... 태지2 03-21 690
4885 부처님이 설법한 시뮬레이션우주의 작동 원리. (7) 어비스 03-20 636
4884 판타지 동화같은 동정녀 마리아의 임신 출산 복음서 (3) 유전 03-19 805
4883 가브리엘 천사가 비로자나불의 분신이자 보현보살인 이유 (4) 유전 03-16 573
4882 공(空), 무아(無我)에는 사랑과 자비가 없다는 경전 내용. (5) 어비스 03-16 861
4881 종교게시판이 왜 이리 썰렁해졌나? (3) 동백12 03-11 596
4880 우리나라에서 전해 오는 비기 (예언서) (1) 하보나 03-05 1206
4879 우룡스님이 능엄주로 갖가지 신통을 겪은 체험. (2) 어비스 03-01 859
4878 깨달은 고승들이 참나(진아) 주장을 불경으로 증거 못한 이유 (3) 유전 02-26 1194
4877 "용수의 중론을 폐함"에 추가 (3) 유전 02-19 900
4876 나가르주나교(용수교) = 한국불교인디 잘속이는구나 (6) 맥아더장군 01-31 15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