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3-20 00:38
믿음과 성경을 두고 한 말씀 전합니다.
 글쓴이 : 제로니모
조회 : 215  

전 신의 존재를 믿습니다.

다만. 그 신이 적극적으로 세상에 간섭하는 존재인지 아닌지는 별개로 하더라두요.(그 문젠 지금 전하려는 얘기도 아니구 신학에 관심있는 사람들이라면 엄청 큰 논제이기두 하기에 여기서 논하진 않겠습니다.)

그런데 전 수천년간 그 믿음의 본류가 되어왔던 성경 그 내용의 진실성과 권위에 있어서 단언컨데, 회의적입니다.

그리구 나아가 분명 상당한 모순과 오류를 내포하고 있는 불완전한 경전인건 확실하다고 봅니다.

만일, 성경이 진리만 담고 있다면, 그 성경의 내용을 이해하고 이해시키는 것에 있어 부조리가 없어야하며 또한 더더 중요한건, 그랬다면 우린 이미 신의 존잴 확인하고 세상 모든 진리를 다 깨닫고 있어야겠지요.

그러니 성경이 불완전한 건 부인할 수 없는 팩트로 봅니다.

그렇다면 성경 내용 모두를 부인할 것인가인데,

갠적으론 부분적으로 사실인것두 또 부분적으론 신의 뜻을 적은 게 아닌 작자 개인의 상상이나 허구들의 짜집기로 구성되었을거로 믿습니다.

많은 성경적 모순이 현실적으로 존재하기에, 이유를 굳이 설명하진 않겠습니다.

특히, 성경 기자들이 성경을 작성한 방식에 있어 축자영감설, 성령감동설 등 과 최초 공인 복음서인 마가복음, 누가, 마태복음의 모태가 된 Q문서와 요한복음 사이에서의 상당한 괴리를 고민하다가 확신한 것이기에 성경을 온전한 것으로 확신하는 자들을 설득하고싶진 않군요. ㅋ

다만, 죄다 허구만 있다곤 생각하지는 않는단거죠.

물론 성경의 진실성도 포함하고 있다고 보고 그래서 완전 무시할 순 없다고 생각하기에 냉철한 분별력을 가지구 성경을 이해해야한다고 봅니다.

어쨌든, 결국 성경도 인간이 쓴 것이며 인간은 불완전하다는겁니다.
혹자는 성령감동에 이끌려 쓴 것이기에 한치의 오류가 있을수 없다는데,

과연 그렇다면 기자가 다른 성경사이에서 뿐만아니라 적어도 같은 기자인 한 성경 안에서는 오류가 존재하면 안되겠지요.

그러나 현실은 한 성경 안에서 조차 오류가 존재하죠.

첨부터 끝까지 온전히 성령감동에 이끌려 쓴게 사실이라면 이런 지극히 인간적 모순이 있어선 안됩니다.

암튼 한 땐, 전 성경이 불완전하다고 확신하면서부터 신존재에 대한 회의로 힘들었는 데, 그 이유는 신존재의 근거는 오직 성경에서만 그 정당성을 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닙니다. 성경이 설령 백퍼 허구라할지라두, 갠적으론 신은 존재한다구 확신합니다.

왜냐면, 과거엔 이렇게 불완전한 성경에서 그 근거의 타당성을 찾으려했지만, 이제는 설명하긴 힘드나 직관적 이성으로도 깨닫게 되었으니깐요.

그러므로 신을 믿는다라는 자들에게 마지막으로 한마디 전합니다.

솔직하게 그만 인정하십시오.

어디를 봐서 성경이 온전할 수 있습니까? 성경이 불완전하더라도 신은 존재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 적어도 성경에 대한 비이성적 집착에서 자유로워진답니다. ㅎ

이제야 비로소 깨닫게 된 성경은 몽학선생이나 초등교사일 뿐이라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7-03-20 00:43
 
^^ 성숙한 믿음.
     
제로니모 17-03-20 00:50
 
쑥스럽네요 ㅎ

아직두 한참 먼 인생일뿐이에요. ㅋ
          
헬로가생 17-03-20 00:54
 
제가 아래 말한 "진리가 꼭 진실일 필욘 없다"란 말을 벌써 아시는 듯.
               
제로니모 17-03-20 01:02
 
아 넵 본질이 같은 얘기네요 ㅎ
레종프렌치 17-03-20 00:43
 
거짓말의 본질

거짓말에는 온통 거짓인 사실만 있는 것은 아니다. 명백히 거짓인 거짓사실로만 이루어졌으면 누구도 믿지 않고 신빙하지 않기때문에

거짓말에는 진실한 사실과 거짓인 사실이 섞여서 새로운 의미를 만들고 이것이 진실인 사실과 본질적으로 전혀 다른 의미를 가지게 될 때 거짓말이 되는 것이다.

때문에 거짓말 안에 일부 진실인 사실이 있다해도 전체는 거짓으로 평가한다.

그러므로 성경에 일부 진실인 사실이 있다고 해도 그것이 곧 성경을 진실한 경전으로서의 가치를 가지는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거짓인 사실을 밝혀내고 포착하는 노력이, 경전을 애써 숭배하려는 것보다 진리에 가까워질 수있다.
     
제로니모 17-03-20 00:48
 
넵 공감합니다.

그래서 전 현재 불완전하고 모순된 성경을 오히려 몽학선생으로 보려한다구 말씀드린거구요 ㅎ
          
레종프렌치 17-03-20 00:55
 
제로니모처럼 저렇듯 성경이 불완전하다고 인정하실 수 있는 분들이 진정한 믿음을 가질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생각해서 쓴 글이었음..
불완전함을 인정할 능력이나 객관성이 없으면 그냥 맹신이고 광신이나 하는 존재인데.
이 게시판에서 성경이 증거한다는 말을 쉽게 쓰는 자들은 본질적으로 다 개소리 하는 것임을 말하고 싶어서 쓴 글이었음.
아날로그 17-03-20 01:41
 
우와아~~~~ 이런 분...처음입니다.
     
헬로가생 17-03-20 02:21
 
ㅎㅎㅎ
극소수지요.

진정한 일부입니다.
하늘메신저 17-03-20 08:24
 
님은 확실히 기독교인은 아닌것 같군.
님이 믿는 신은 성경에서 말하는 신이 아니라 스스로 이성적으로 찾은 신이라면 새로운 신인가요?
아니면 타종교의 신인가요?
뭐 궁굼해서...
     
행복찾기 17-03-20 10:04
 
님이 사탄을 믿고 있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보시나요?
     
헬로가생 17-03-20 10:06
 
ㅋㅋㅋㅋ

제로니모 님, 님 팽됐어요.
     
제로니모 17-03-20 11:43
 
그렇군요.ㅡㅡ

신구약 어디에서 성경으로'만' 하나님을 알고 배울수 있다고합디까?

글구 성경은 인간 논리로 설명되어져야만합니다.

근데 왜 설명하지 못하죠?

신약의 오류 중 심대한 미스매치를 하나 물어볼게요.

그리스도는 무교절 둘째날 즉 유월절 준비일에 돌아가신 걸까요? 아님 유월절 당일이었을까요?

여기에 대한 뻔한 논쟁은 하려는 거는 아닙니다.

다만, 성금요일의 하루 미스매치로 인해 안식일과 주일이 달라진 채(정확히는 주일이 하루 밀린 채)로 우린 예배를 하구 있을 수 있다는 거죠.

아마 이 논쟁에 관해 알고 있다면, 댁은 이렇게 설명하겠지요.
히브리인의 하루는 오후 6시를 기준하고 있기에 히브리성경의 하루 개념이 6시간 빠르다고?ㅋ

문젠 이 성금요일 날짜는 헬라성경인 요한복음이 아닌 q문서에서 나온 나머지 3복음서를 따르고 있다는겁니다.

그래서 설령 요한복음에서 6시간을 당겨 날짜를 바꾸더라두, 예수가 만찬을 마치고 새벽 초입새 까지 겟세마니기도에 이어 백부장 부하들에 잡혀 십자가형이 집행되는 당일 오후까지의 시간을 고려할 땐, 유월절 준비일이 유월절날로 바뀌진 않습니다.

이만하면 엄청난 일이죠. 물론 요한복음 쪽이 더 진실이라구는 생각진않습니다만...

성경이 신을 접할 수 있는 첫 통로일순 있으나 전부가 아니랍니다. ㅉ
그래서 후일 성경은 몽학선생일 수 밖엔 없는거구요.

그럼 고등교사는 뭐로 해야하나로 묻겠죠?

그건 성경 갈라디아서 언급 그대로 성자 그리스도가 되겠구, 성경을 분별력을 가지구 깨닫는 자라면 굳이 성경에 의존하지않더라두 그리스도의 뜻에 벗어나지않는 삶을 살 수 있죠.
그렇다구 성경을 일체 보진말란 뜻은 아니니 오해마시고.

다만 분별을 가지란 말입니다. ㅇㅋ?

끝으로 하나만 더,

신을 알아가는건 오직 마음으로만이 아닌 이성, 감성 오감 등 가능한 모든 경로를 통해서입니다.

특히, 논리과학적 사고, 이성적 직관은 중요한 방법이죠.

어떻게 신을 믿고 사모한다는 자가 신이 물려 준 육적 능력을 무시할 수 있죠?

내가 널 사랑하는 건 영육 모두를 통해서이지 육신과 영혼을 나눠 사랑할 수 없다.
~앙드레 지드. 좁은문, 마들렌 롱드를 향한 편지 중.
행복찾기 17-03-20 10:03
 
진정으로 기독교의 참뜻을 알고 계신 분도 계신다는 것을 알고 감동했습니다.
     
제로니모 17-03-20 11:55
 
ㅎㅅㅎ
과한 칭찬이 부끄럽네요.

그런 칭송받을만한 존재가 아니어서 ㅈㅅ할 따름입니다.
발상인 17-03-20 11:53
 
이분이 몇 안되는 소수의 이신론자시죠
에스프리 17-03-21 16:26
 
좋은글 감사합니다
하늘메신저 17-03-23 16:37
 
오늘도 횡설수설 싸질러 놨군요 ㅎㅎㅎ
     
아날로그 17-03-23 19:20
 
.
     
제로니모 17-03-24 00:07
 
싸질러? ㅋ

ㅆㄹㄱ 찌질이 무식이는 그런 소릴해선 안될텐디? ㅎ
 
 
Total 1,9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758
1936 성경 바로 보기_01 (4) 솔로몬느 09-25 113
1935 "구름을 타고 오신다"는 뜻의 성경적 고찰 (6) 솔로몬느 09-25 153
1934 종철게 몇몇 사람들은 글 하나도 안쓰면서 게시판 공간만 차지… (4) 식쿤 09-25 165
1933 휴거는 무엇이고 왜 필요한가? (8) 솔로몬느 09-24 188
1932 예수 가지고 노는... (1) 지나가다쩜 09-24 159
1931 베리칩과 짐승의 표..... (2) 솔로몬느 09-24 121
1930 신은 죽었다 (2) 피곤해 09-24 110
1929 성경 보존의 의미와 중요성 (시편 12편 강해) (4) 솔로몬느 09-24 94
1928 버러지들의 시한부신앙 (11) 레종프렌치 09-24 210
1927 9월24일입니다. (3) 지나가다쩜 09-24 138
1926 성경난문 마태복음 23-25장 강해.... (1) 솔로몬느 09-23 86
1925 바이블 코드와 하나님의 뜻 (1) 솔로몬느 09-23 73
1924 성경속의 "재림과 휴거" 바로 이해하기.... (7) 솔로몬느 09-23 183
1923 오늘은 9월 23일입니다. (3) 지청수 09-23 148
1922 거 정말 무의미한 논쟁을 하고 계시는군요. (4) 식쿤 09-22 168
1921 개역 성경 분석 1~3 (2) 솔로몬느 09-22 116
1920 사탄보다 더 타락한 자들은 누구? (11) 하늘메신저 09-22 280
1919 구원받을 사람이 적습니까? (1) 솔로몬느 09-21 132
1918 "왕국" 인가 "천국"인가? (1) 솔로몬느 09-21 127
1917 20. 격물치지 (6) 공무도하 09-20 189
1916 재림과 천년왕국 6~9 (1) 솔로몬느 09-18 110
1915 재림과 천년왕국 1~5 솔로몬느 09-18 158
1914 내 백성에게 가서 회개하라고 전하라! (17) 프리홈 09-18 339
1913 파리를 예를 드니 국한되서 말을 못하나 본데 (2) 나비싸 09-18 163
1912 천년왕국에 대한 모든것... (5) 솔로몬느 09-17 2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