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2-06 11:28
God?ghost
 글쓴이 : 베이비메탈
조회 : 417  

기독인들이 제사를안지내는이유가  나이외에다른 신을섬기지  말라  라는  계명때문이라던데  여기서 궁금증  신은 갓  이죠  사람의 영혼은 고스트인데  갓과고스트는 다른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신학공부같은건 안한사람이라  지식이 없습니다 알기싑게 설명좀  해주실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공무도하 18-02-06 12:07
 
아랫 글중에 한 몸안에 사는 세사람이라는 글이 있습니다.
소울과 스피릿과 바디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죠.
기본적으로 이 구조가 옳습니다.
영. 혼. 백이라고 하고 삼일신고에서는 성. 명. 정이라고 합니다.
영이 god에 해당하는 것이고 혼이 고스트에 해당하는 것이 되겠네요. 백이 바디에 해당하는 것이고요.
사람이 죽으면 백은 흩어져 땅과 하나되고 혼은 날아올라 하늘과 하나 됩니다.
영은 그대로 자기자리인 신의 자리로 돌아갑니다.
혼비백산이라고 합니다.
다시 지구와 하나되는 것이지요.
쉽게 예를 들면 바닷물에서 나온 빗물방울이 시냇물로 강으로 흐르다가 다시 바다로 돌아가는 것과 같습니다.
피곤해 18-02-06 14:39
 
우상숭배하지 말라라는 계율 때문일껄요.
제사상.신위.위폐 같을것을 우상으로 보기 때문일겁니다.
주예수 18-02-07 17:18
 
개신교인들이 제사를 지내지 않는 이유는,
초창기 조선의 천주교인들이 제사를 지내도 되느냐를 신부에게 물었고,
신부가 보기에 조상에게 절을 하는 것이 다른 신을 섬기는 것과는 좀 다르다고 생각하여
자신도 잘 몰라서 로마 교황청에 문의하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당시 로마 교황청은 동아시아의 유교에 대한 지식이나,
특히 한국의 제사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을 때여서,
그저 아프리카와 마찬가지로 그저 단순하게 야만인들의 관습이라고 함부로 판단하고
제사를 지내지 못하게 한 것이 지금까지 전해 내려온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그 이후 로마 교황청은, 한국인들이 지속적으로 청원한 것도 있었지만,
동아시아의 유교에 대한 지식이나, 한국의 제사가 어떤 것인지에 대한 지식이 쌓이다 보니,
최근에 와서야 제사 지내는 것을 허용하였는데,
개신교인들은 그 잘못된 결정이 뭐 그리 대단한 전통이라고 아직도 꿋꿋하게 붙들고 있습니다.
아니, 전통이라서 붙들고 있는 게 아니라, 그냥 개신교 전도하기 위해서 제사를 안지내는 것입니다.
신과 귀신의 차이가 있는데도 왜그러냐는 것 보다는
순전히 교세 확장을 위한 그 의미 외에는 아무 이유도 없습니다.
한국인은 신도 모르고 귀신도 모르고, 유교도 모르고 제사가 어떤 의미인지도 모르겠습니까.
개신교인들이 제사 지내기 싫어서 그냥 만들어낸 의미일 뿐입니다.
여인들의 제사 지내기 싫어하는 마음을
자기네 바이블에 있는 귀절 하나를 끌어와 교묘히 이용하여
제사 지내지 못하게 만들었겠지요.
여인들의 입장에서는 사실 그렇잖아요.
제사가 자기 조상도 아니고 남편 조상 모시는 것인데,
뭔 정성을 그렇게 기울이고 싶겠습니까.
입장을 바꿔 놓고 보면,
처갓집 조상들을 위해 사위더러 정성을 다해 음식을 장만하게 하고,
처갓집 사람들이 제사를 잘 지낼 수 있도록
사위더러 극진하게 삼가하고 정성을 다 하라고 하면
그렇게 할 남자가 얼마나 되겠습니까.
그러니까 개신교에서는 사람의 심리를 교묘히 잘 이용하고 있는 거죠.
사실 제사는 자식이 다 준비하고 장만하여 지내는 것입니다.
며느리, 사위들은 그저 옆에서 거들어 줄 뿐이어야 합니다.
이게 맞는 겁니다.
돌아가신 부모님이 그리워 보고 싶고, 살아 계실 때 불효하지 말걸 하는
후회하고 뉘우치는 마음으로 부모님께 올릴 음식을 장만해야 하거든요.
음식 장만할 수 없으면 깨끗한 물 한 잔이라도 괜찮은데 말이죠.
자식이 손수 장만하고 손수 준비해서 제사를 지내야 합니다.
여기에 귀신이 어디 있고 마귀가 어디 있습니까.
다들 멀리 떨어져 있는 자식들이 어느 특정일에
부모님 제사 지내려고 다들 모여서 화목하게 지내는 것이 사실은 효도입니다.
제사 음식 장만하느라 짜증내고 불평하며,
모이면 자식들끼리 재산 싸움이나 하고,
그 재산 서로 빼앗으려 모시기 싫은 제사 서로 모시려고
꿍꿍이 수작 부리는 미친 것들이 지내는 것이 제사입니까?
아닙니다. 이런 건 제사가 아니고 쓸데 없는 짓거리입니다.
부모님께 지내는 제사는 자식들이 지내기 싫으면 안지내도 되는 것이 제사입니다.
"나는 올해 무슨무슨 이유로 제사 안지냈어, 혹은 못지냈어"라고 얘기해도 되는 것입니다.
괜히 나는 귀신 안믿으니까 제사 안지낸다는
더러운 이유나 대는 막되먹은 개신교인들 같은 버러지는 되지 맙시다.
이런 버러지들은 한국인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개신교인들은 그냥 왜놈이나 짱깨놈이나 중동놈들이나 후딱 되어 버렸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어찌 한국인이 신과 귀신의 차이도 모르고 제사의 의미를 모를 수 있겠습니까.
귀신을 안 믿어서 제사 안지낸다는 년놈들은 양심도 없는 것들입니다.
개신교인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진심으로 조국과 민족 앞에 참회하고 회개해야 합니다.
아날로그 18-02-07 18:44
 
개신교들의 제일 큰 오류 중에 하나가......"추도예배" 라고 봅니다.

돌아가신 분께...절을 하게되면 우상숭배에 해당되서 절을 못한다는 논리이고.....
그래서, 대안으로 나온게 살아 생전 사진 놓아두고 하는 "추도예배" 인데....

"예배" 는 신 한테만 드리는 것.

죽은 사람한테 예배드린다는 것 자체가...........우!상!숭!배!.....

제사지내는건 안되서........."추도예배" 드린다는 사람들은 죄다 사탄들이란 얘기.
     
마르소 18-02-09 13:19
 
큰 오류가 어찌나 많은지 오류가 죄다 가장 크네요
 
 
Total 2,9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9701
2979 양자역학적 홀로그램과 종교~철학에서의 시공간 (시간+공간) (3) 러키가이 03:33 72
2978 한국과 한국 교계에 임하는 심판에 대한 꿈 (9) 무명검 11-20 227
2977 사이비에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려워요. (6) pontte 11-17 545
2976 개독들의 만행 (33) 우주신비 11-14 1179
2975 '나'는 신입니다. (10) 김호문 11-13 541
2974 박애와 종교비판 (24) 발상인 11-12 457
2973 한국 ‘여호와의 증인’들의 ‘양심적 병역거부’는 왜 비양심… (6) 관심병자 11-11 852
2972 부적절 게시물 잠금 경고(저격) (3) 태지1 11-11 95
2971 "마귀가 들어있어 기도해야" 여성 신도 상대 성범죄 목사 구속 (6) 우주신비 11-08 769
2970 성관계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 그루밍 먹사 왈 (9) 우주신비 11-08 987
2969 신학과신앙의 괴리(펌글) (8) 우주신비 11-07 548
2968 취침 전 설교 (13) 베이컨칩 11-03 817
2967 [폄] 양심적 병역 거부? 웃기시네. (18) 시골가생 11-03 979
2966 앞으로 되어질 일들2 (100) 일곱별 11-03 961
2965 예수님을 장기기증자로 만든 논란의 호주 광고 (4) 더퐁킹 11-01 640
2964 발상인님에게....(꼬리글에 대한 반박... 계속 이어 쓰기가 안 되… (14) 태지1 11-01 401
2963 있는 것은 있는 것에 있는 것... (11) 태지1 10-30 517
2962 "사해(死海) 문서 유물 중 5조각은 모조품..전시 중단" (23) 코폴로 10-23 2089
2961 사탄이 가시로 찌를 때 물리치기 (20) 무명검 10-22 1152
2960 지구평면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12) 지나가다쩜 10-21 1389
2959 죽다 살아나서 가장 흔한 간증?이... (7) 피곤해 10-19 1061
2958 예수님을 만난 전 김대중 대통령.. (37) 방가라빠빠 10-19 1205
2957 지금 가짜뉴스 나오네요 토나오네요 (26) 나비싸 10-14 2247
2956 스님 약+절도+장애인성폭행 ㅋ (12) 소다사탕 10-14 1254
2955 제가 야근중에 선각자 센세의 가르침에 새로운 눈을 뜨게 되었… (23) 식쿤 10-14 880
 1  2  3  4  5  6  7  8  9  10  >